이제는 슬슬 블로그를 어떻게 써야 하는지도 까먹을 지경에 이르렀군요..
매우 어색하다는...-_-;;

근 한달 반만에 포스팅입니다.

그 사이 많은 일들이 있었답니다...

분홍애비네 가족은 일반적으로 신정연휴로 한해를 시작한 후 아버지 생신(하필 12월 31일.. 보신각은 평생에 한번을 못가봤다는..ㅠㅠ)으로 한해를 마무리하는 행사 일정을 따르곤 하지요..

그 중에 올해는 11월에 큼지막한 이벤트가 2건 있었습니다.

첫번째 이벤트는 여원양의 첫 생일파뤼~~


꼬까옷을 입고 돌상위에 앉아계심..


손님 맞으러 가는 중~~ *^^*



자세한 돌잔치 얘기는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 포스팅을 하겠(다고 얘기만 해놓고 안할꺼겠지만..-_-;;)습니다만 하객들을 경악(?)시킨 몇가지 사건들을 말씀드리자면...

1. 걸어서 입장했습니다..ㅋ

2. 입장 후에는 하객들에게 인사를 했습죠..

3. 돌잡이에서는 수많은(?) 만원짜리에 숨어있는 5만원 지폐를 골라내는
    기염을 토하셨습니다..


4. 그리고 끝날때까지 한번도 안울었어요~^^*

한달 반만에 포스팅을 해도 팔불출은 여전하군요..ㅎㅎ



그리고 두번째 이벤트...

분홍애비네 가족이 서울특별시민에서 경기도민으로 소속변경되었습니다..ㅋ

여원양은 경기도 어린이로.. 룩씩아로들은 서울특별시냥에서 경기도냥으로...ㅋ


11월 중순경에 이사를 해서는 이런저런 정리에 여념이 없다보니 어느새 12월이 되어 버렸답니다.

덕분에 11월에는 포스팅이 한건도 없었지요...ㅠㅠ


아니나다를까 제일 첨으로 정리되어버린 룩씩아로네 방~♡ 


요즘에는 다시 또 약간 변경되었습니다만 어쨌든 mini bar 구성중...


버릴 예정이었던 서랍장도 시트지를 이용해 부활 시켰습니다..


무엇보다도 이번 이주시 가장 공을 들인 SOF


새 집이 어색한 경기도냥들~


동네는 참 좋더군요..ㅎㅎ



흐흐흐흐...

자... 그럼 이제 다음 포스팅은 언제가 될까요?^^;;





'짧은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 한달 반 만의 포스팅..  (8) 2010.12.12
매우 늦은 추석인사 및 사죄(?)의 변...  (3) 2010.10.06
마신다  (4) 2010.09.07
태어나서 처음으로 전화해본 119  (16) 2010.08.11
Posted by 분홍애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1evergreen.tistory.com BlogIcon ♣에버그린♣ 2010.12.14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만에 뵙니다.^^
    잘계셧죠!

  2. 4호 2010.12.14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서랍장....시트지....ㅎㄷㄷㄷ

  3. Favicon of https://velvio.tistory.com BlogIcon Velvio 2010.12.15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저와 상황이 좀 비슷하시네요.
    저도 이사 준비하느라 블로그는 개점휴업상태... 전 원래 도민이었지만 이번에 서울에서 더 멀어집니다-_-
    미니 바까지는 못돼도 네스프레소도 들여놨고요^^
    늦었지만 여원이 돌 축하 드려요~~

  4. Favicon of http://qy.planchasghden.com/ BlogIcon ghd planchas 2013.04.14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박눈이 떨어지는, 추운 겨울에도, 내마음이 따뜻한 이유는, 사랑하는 당신이 내 마음속에 있기 때문입니다.